주식공부 1강 : 증자와 감자, 무상증자와 유상증자는 호재일까?

728x90

주식공부 1강 : 증자와 감자, 무상증자와 유상증자는 호재일까?

 

 

 

"하나금투 5000억 증자…'초대형 IB' 합류"

 

위의 제목의 기사들.. 익숙할 것이다. 

우리는 증자와 감자, 그리고 무상증자, 유상증자라는 단어를 많이 보게 된다.

이 단어들이 무슨 뜻인지 쉽게 공부해보자.

 

 

 

1. 증자

증자란, 기업이 주식을 추가로 발행하여 자본금을 늘리는 것을 말한다.

 

이때 발행하는 새로운 주식을 돈을 받고 파는 것을 유상증자.

공짜로 지급되어질 때는 무상증자라고 한다.

 


2. 감자

감자란, 기업의 규모가 축소 될 때, 자본금을 줄이는 것을 말한다.

이때 주주에게 현금을 돌려주며 주식수를 줄이는 것을 유상감자.

아무런 대가 없이 주식수를 줄이는 것을 무상감자라고 한다.

 


 

3. 무상증자는 호재일까?

 

무상증자는 기업의 유보금을 사용하여 그 금액만큼 주식을 발행한 뒤 주주들에게 주는 것이니, 기업의 자산 규모에는 변화가 없는 것이다. 그러나 주식의 수가 늘어난 만큼 1주당 가치는 감소한다.

 

가치가 감소한만큼(무상증자 비율만큼) 주가가 하락해야 맞으나,

무상증자 권리락은 이보다 적게 떨어질 확률이 높다.

 

주가가 큰폭으로 떨어지면 주가가 싸보이는 효과가 있기에, 매수세력이 몰리기 때문이라고 한다.

보통 장기적인 관점으로 보았을 때에는 호재도, 악재도 아니라고 한다.

 

 

 

 

 

4 유상증자는 호재일까?

유상증자는 증자 후의 물량부담으로 인하여 주가가 하락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보통 악재라고 본다고 한다.

다만, 증권시장이 상승세를 타고 있을 때에는 상당한 호재이므로 청약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리고 유상증자의 경우, 증자의 목적이 기업운영자금의 조달인 경우 부정적으로 봐야하고

사업확장을 위한 투자 목적이라면 긍정적으로 봐야한다고 합니다.

 

그 판단의 기준은.. 주주 즉 투자자의 몫이겠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